즐겨찾기 추가 2024.06.14(금) 21:12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여행 이야기
시사탐방
선거뉴스
김원이 의원, 당선 후 첫 일정으로 목포대 찾아 ‘목포의대 유치’ 협의

재선 국회의원 당선 후 첫 일정 목포대 송하철 총장과 면담
전남도의 신설 의대 공모 납득할 수 없어... 공모 철회하고 목포의대로 결단 내려야
의대 신설 목적은 공공성... 목포의대 유치 운동 목포시민의 34년 노력 보상해야

2024년 04월 11일(목) 14:35
김원이 의원, 당선 후 첫 일정으로 목포대 찾아 ‘목포의대 유치’ 협의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목포시에서 재선에 성공한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당선 후 첫날 일정으로 목포대학교를 방문해 목포의대 유치를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제22대 총선 다음날인 오늘(11일) 오전, 김원이 의원은 목포대 송하철 총장 및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전남도가 추진 중인 전라남도 국립의대 신설 공모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목포시민은 지난 34년간 목포의대 유치를 염원하며 노력해왔다. 그러한 헌신이 없었다면 지금의 전남권 의대 신설 논의 자체가 없었을 것이다. 전남도의 의대 공모 추진은 상식적이지 않고, 납득할 수도 없다”며 전남도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서 “따라서 전남도는 신설 의대 공모를 철회하는 게 합당하며, 목포의대로 결단을 내려 추진해야한다. 교육부는 이미 목포의대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통해 목포의대 설립이 타당하다는 결과를 도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김 의원은 “전남에 의대를 신설하는 목적은 섬지역 등 의료취약지의 필수의료인력 확충이라는 공공성에 있다. 또한 34년간 목포의대 유치 운동을 진행해온 목포시민의 헌신에 대한 평가와 보상이 반드시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포대 면담 후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시·도의원과 함께 목포 현충공원을 찾아 참배하며 당선 후 첫날 일정을 이어나갔다. 이후 유세차를 타고 목포시 전역을 돌며 지역 유권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원이 의원은 “총선 다음날인 4월 11일부터 재선 국회의원으로서 임기는 시작됐다. 목포의대 유치 등 숙원사업을 반드시 해결하기 위해 22대 국회에서도 총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선거대책위원회 해단…
더불어 민주당 이개호 담양.함평.영광.장성 후보, 총선 승리 감사 …
권향엽 순천.광양.곡성.구례을 후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
김원이 의원, 당선 후 첫 일정으로 목포대 찾아 ‘목포의대 유치’…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후보, 제22대 목포시 국회의원 당선
양부남 광주 서구을 후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
안도걸 광주 동남을 후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
김문수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후보, 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
박지원 해남.완도.진도 후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
박균택 광주 광산구갑 후보, 제22대 국회의선 선거 당선
전진숙 광주 북구을 후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제호 : 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일 : 2011.03.16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 대표이사 : 오승택
㉾ 57942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 61924 광주광역시 서구 양동 264-12번지 | 전화 : (062)524-1600 | ㉾ 54801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 | 전화 (063)214-4300
㉾ 63136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22길 25, 215호(연동)|전화 : (064)772-2900
[주식회사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