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4(화) 08:42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새의자
수상
독자기고
시사칼럼
건강칼럼
기자수첩
핫이슈
생명존중...“불나면 대피먼저”

보성소방서 벌교119안전센터장 소방경 장범래

2020년 01월 28일(화) 13:10
[시사종합신문] 소방청에 따르면 “5년간(2015∼2019년) 화재 21만4,443건이 발생했다. 이는 하루 평균 117.5건 꼴이며,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3명(사망 0.9명·부상 5.4명)였다.

이 시기 중 설 연휴 기간에는 화재 2,819건이 발생했으며, 하루 평균 발생 건수는 148건,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7명(사망 1.2명·부상 5.5명)이었다. 설 연휴 기간 일평균 화재 건수가 전체 일평균보다 25.9% 높았고, 인명피해는 6.4%, 사망자 수는 33.3% 많았다. ”라고 말했다.

올 설 연휴에도 크고 작은 화재들이 이어졌다. 23일 오후 11시 3분께 이천시 율면 주거용 컨테이너에서 난 화재로 1명이 사망했다. 이곳에서는 70대 노부부가 함께 살고 있었는데 화재 당시 할아버지는 몸을 피했지만, 할머니는 끝내 빠져나오지 못했다. 할아버니는 불이 난 걸 안 아내가 자신을 먼저 대피 시켰다며 119에 신고하고 나오겠다던 아내가 빠져 나오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에는 오후 1시 40분께 수원시 권선구의 한 5층짜리 상가건물에서 불이 나 10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지하 1층 세탁실에서 화재를 최초 목격하고 119에 신고한 목욕탕 직원 A(65)씨가 소화기로 불을 끄다 연기를 들이마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최근 건축물들이 불에 잘 타는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해 이전보다 위험성이 커졌음에도 사람들이 연소 확대를 막아보려고 소화기로 화재진압을 시도하거나 119신고를 먼저 하느라 대피가 늦어진 게 인명피해 증가의 원인이라 하겠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불이 났을 때는 먼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것이 원칙임을 잊지 말고 ‘불나면 대피먼저’ 6가지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한다.

먼저 불과 연기를 보면 비상벨을 누르거나 불이야 라고 외쳐 다른 사람에게 알리기, 젖은 수건으로 코와 입을 막고 벽을 짚으며 낮은 자세로 대피하기, 비상계단을 통해 아래층으로 대피하고 아래층으로 대피가 어려울 때는 옥상으로 대피하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후 119신고하기, 다섯째 초기에 작은 불은 소화기로 끄기, 평상시 소방훈련에 적극 참여하기 등 6가지 안전수칙은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생활 속에서 습관화 될 수 있도록 한다.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일은 누군가 대신해 줄 수 없다. 평소 ‘불나면 대피먼저’ 6가지 안전수칙을 숙지하고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화재 등 위험상황에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도록 하자.
기자이름 시사종합신문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의 다른 기사 보기
장마철 철저한 준비라 안전사고 예방하자
불법광고물의 종말을 기대하며
농작물재해보험,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지진발생 시 행동요령은 이렇게!
장마철 호흡기 질환 조심
질 좋은 감귤 위해 서로 통(通)하자
아동학대 예방 우리 모두의 관심이 절실하다
소화전은 쓰레기장이 아닙니다.
방역수칙준수, 코로나-19 극복할 수 있다.!
냉방기 화재 사고 예방법
여름철 물놀이도 사회적 거리두기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전남지사 : 전라남도 순천시 동외동 56-152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1441-3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