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4.06.21(금) 17:16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광주
광산구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주시 북구, 광주전통공예문화학교 레지던스 입주 청년 작가 모집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전통미술 분야 지역 청년 작가 신청 접수
작품 활동 공간 10개월 무료 이용 및 오픈스튜디오․전시회 운영 지원 혜택 제공

2024년 04월 09일(화) 10:58
광주시 북구, 광주전통공예문화학교 레지던스 입주 청년 작가 모집
[시사종합신문 = 김연희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지난 3월 새단장을 마친 광주전통공예문화학교(하서로 818, 용전동)의 레지던스 공간에 입주할 청년 작가를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광주전통공예문화학교 레지던스 공간은 주민들에게 창작․전시 공간을 제공하여 지역 예술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북구가 지난해 60여 평 규모로 신규 조성한 곳이며 이번 청년 작가 모집은 지역 청년 창작활동과 상호 교류를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모집 분야는 회화, 공예 등 전통미술 분야이고 광주에 주소를 두고 3년 이상 거주한 20세에서 39세까지 청년 중 광주에서 전통미술 분야 작품 활동을 하거나 광주 소재 미술대학을 졸업한 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주소지가 북구일 경우 가산점이 주어진다.

입주작가 선정자는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10개월간 광주전통공예문화학교 3층 레지던스 공간을 무료로 제공받고 같은 기간 동안 오픈 스튜디오 및 전시회 운영 1회를 지원받을 수 있다.

레지던스 공간 입주에 관심 있는 청년 작가는 북구청 누리집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여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2일간 지원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북구청 문화예술과에 방문 또는 우편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지역 공예문화 확산의 거점 공간인 광주전통공예문화학교 입주작가 모집에 지역 청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예술인들이 창의적인 작품 활동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전통공예문화학교는 광주 유일의 전통 공예 교육 전용 공간으로 2022년부터 2023년까지 17억여 원 규모의 이용자 편의 향상을 위한 환경개선 공사를 마치고 지난달 주민에게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인 바 있다.

기자이름 김연희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김연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시 북구, 지하차도 ‘스마트 침수 대응 시설’ 구축
광주시 북구, 골목상권 살리는 ‘골목형상점가 지정 확대’ 본격화
광주시 북구, 청년 창업가와 함께 ‘도시브랜드·캐릭터’ 지역 확…
광주시 북구, 교육부 주관 ‘장애인 평생교육 이용권 지원 사업’ …
광주시 북구, 전국호남향우회총연합회와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 업…
광주시 북구, 구청사 확충 1단계 ‘신관 건립 사업’ 착공
광주시 북구, 청년 커뮤니티 공간 ‘청년어울림’ 오픈
광주시 북구, 도서관에서 만나는 호국보훈 프로그램 운영
광주시 북구, 인공지능 기술 실증 ‘민관 협력체계’ 구축
광주시 북구, 과학 기반 가족 소통 프로그램 ‘별밤 캠프’ 운영
광주시 북구, 평두메습지 ‘람사르습지 등록’ 기념행사 개최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제호 : 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일 : 2011.03.16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 대표이사 : 오승택
㉾ 57942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 61924 광주광역시 서구 양동 264-12번지 | 전화 : (062)524-1600 | ㉾ 54801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 | 전화 (063)214-4300
㉾ 63136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22길 25, 215호(연동)|전화 : (064)772-2900
[주식회사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