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6.08(목) 17:13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광주시교육청, 일본 역사왜곡 대응 역사교육 강화 추진
2023년 03월 31일(금) 16:48
광주시교육청, 일본 역사왜곡 대응 역사교육 강화 추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교육청은 일본 문부과학성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에 따라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과 영토 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바로잡기 위해 독도교육을 포함한 역사교육을 더욱 강화한다.

먼저, 광주시교육청은 지금까지 추진해 온 역사교육을 더욱 강화한다. 교육청에서 개발한 ‘달마다 만나는 민주시민 이야기’ 계기교육 자료를 통해 강제징용 등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해 학생들이 역사적 사실을 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난 3월 14일 강제징용 관련 계기교육 안내에 이어 추가로 교육을 실시한다. 또 학교현장 친일 잔재 청산 사업, 학교로 찾아가는 역사교육, 항일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 등의 역사 바로 세우기 사업을 추진한다.

둘째,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증명하는 독도교육 내실화를 추진한다. 초4~고1 학생 대상으로 교과 및 창의적 체험활동과 연계해 연중 10시간 이상 독도교육을 실시하며, 학교별 연중 한 주를 독도교육주간으로 선정하여 독도교육주간 동안 집중적이고 체계적인 독도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단위학교를 대상으로 학생들이 독도를 실감나게 체험하고 배울 수 있도록 학교로 찾아가는 독도체험관을 운영한다. 이와 함께 독도지킴이학교 등 교육부나 관계부처가 개발한 다양한 교수·학습 자료들을 활용할 수 있도록 상세히 안내할 계획이다.

끝으로, 광주시교육청 산하 기관과 연계한 다양한 독도교육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직속기관인 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에서는 ’생각이 커가는 독도교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독도사랑 체험활동을 통해 초2 학생들의 독도에 대한 관심을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역사인식과 영토 수호의지를 고취시킨다.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회관 내 독도체험관 개선을 통해 콘텐츠 보강,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이정선 교육감은 “독도가 우리나라의 영토임을 증명하는 독도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더 나아가 우리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주는 역사교육을 펼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교육청,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 박차
전남교육청, 개인정보 보호지원단 운영
광주시교육청, ‘2023 학교안전책임관 재난안전관리 역량 강화 연수…
광주시교육청, ‘AI코딩교육’ 지원으로 미래인재 육성 본격 추진 …
광주광역시교육청, 고유 브랜드 디자인과 노래 제작 추진
광주여자대학교, 농림축산식품부 ‘천원의 아침밥’ 실시
순천교육지원청, 2023년 순찬학부모회 연합회 임원 정기 협의회 개…
순천대학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SW중심대학’사업 선정
순천대학교, 학생 대상 교양 교과목 제안 공모전 성료
목포대학교, ESG 실천에 앞장서는 ‘옷장 나눔 캠페인’ 펼쳐
전라북도교육청, 부패취약분야 집중신고기간 운영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제호 : 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재옥
㉾ 57942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 61250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동 134-7번지 | 전화 : (062)524-1600 | ㉾ 54801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 | 전화 (063)214-4300
㉾ 63008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전화 : (064)772-29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