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1.30(월) 17:29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새의자
수상
독자기고
시사칼럼
건강칼럼
기자수첩
핫이슈
소소한 친절이 주는 감동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보건행정팀장 강성택

2022년 10월 04일(화) 10:46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보건행정팀장 강성택
[시사종합신문] 친절이란 인간관계를 좋게 하고 우리 사회를 밝게 하는 모두가 실천해야 할 덕목이다. 말하기는 쉬워도 이를 실천하기란 쉽지 않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을 줄 안다는 말처럼 작은 친절의 실천도 몸에 베어야 자연스러운 것이다.

내가 경험했던 작은 친절 사례를 소개한다. 평소 나는 제주시에서 남원까지 급행버스로 출퇴근하고 있다. 몇 달 전 버스를 타고 출근하는데 시내 어느 정류장에서 70대 초반으로 보이는 할머니께서 버스에 탔다. 교통카드를 깜빡 잊고 소지하지 않아 버스 기사분께서 현금은 3천원을 내야 된다고 했다.

할머니는 주머니를 만지작 하더니 잔돈 1천원 정도 소지하고 있어 내려야 할지 굉장히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이었다. 마침 앞좌석에 있던 중년의 남자분께서 선뜻 현금 3천원을 내주시면서 할머니께 자리에 앉으시라고 했다. 3천원이라는 작은 돈이지만 자신의 부모를 대하듯 진심이 담겨 있는 작은 친절을 느낄 수 있었다.

한번은 보건진료소를 방문했을 때 일이다. 업무상 이야기를 하고 있을 때 외부에서 문을 꽝꽝 두드리면서 누군가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문밖에 나가보니 할머니 한 분이 밭일을 하다가 흙투성이가 된 옷과 신발을 신고 있어 들어올 수가 없었던 거 같았다.

흔히 있는 일처럼 진료소장은 문밖에 나가 안부를 물으면서 문진을 하고 처방을 해서 약을 건네 주었다. 어쩌면 당연시 느껴지지만 작은 친절로 마을 주민과 마음의 벽이 없다는 것을 진심으로 느낄 수 있었다.

이런 작은 친절은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고, 다른 사람의 하루를 밝게 만들어 준다. 우리의 마음속에서 우러나오는 소소한 친절이 시민들에게는 진정한 감동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시사종합신문 sisatotal@hanmail.net
광산구의회 제9대 첫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와 기대
‘광주정치’라는 말의 자부심와 한계 그리고 새로운 길
4년을 뒤돌아보며...
시민 모두가 건강한 더 행복한 서귀포시를 꿈꾸며
시작과 끝은 언제나 친절
경로당을 어르신을 위한 종합복지 공간으로
친절의 기준
좋은 공직자를 꿈꾸며
청렴, 철학에 길을 묻다.
청심(淸心)환(宦) 淸 맑을 청, 心 마음 심, 宦 벼슬(관직) 환
친절은 힘들어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전북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제주도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전화 : (064)772-29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