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11(목) 13:57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전북
전주
군산
익산
정읍
남원
김제
완주
고창
진안
임실
순창
부안
무주
장수
남원시보건소, 초여름 더위에 살모넬라균 감염증 주의하세요
2022년 06월 29일(수) 11:42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남원시보건소는 초여름 더위에 잘 나타나는 제4급 법정감염병인 살모넬라균 감염증을 조심해야한다고 말했다.

살모넬라균은 달걀 및 닭, 오리, 돼지 등 동물의 장 내에 주로 사는 식중독균으로 37℃에서 가장 잘 자란다.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음식을 먹으면 잠복기 6∼72시간 지나 발열을 동반한 복통·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수일에서 일주일까지도 증상이 지속된다.

대부분 대증치료로 회복되지만 지난달 15일부터 18일 사이 김해 냉면집 식중독 사건처럼 장염으로 인한 패혈증(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으로 살모넬라균이 혈관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 있으며 살모넬라균이 나온 달걀지단이 식중독의 유력한 원인으로 추정되었다.

요즘처럼 식중독 위험이 높은 무더운 날씨에는 달걀껍질을 만지거나 달걀물이 묻은 손으로 다른 음식을 만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달걀지단을 만들 때도 달걀을 깨고 난 뒤 반드시 비누 등으로 손을 씻고 조리해야 안전하다.

한편, 남원시보건소 관계자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이상 손을 씻어야 하며, 특히 동물 및 애완동물을 접촉 한 후에는 신경을 쓰고, 음식은 익혀먹고 물은 끓여마시며, 위생적인 조리를 하여 살모넬라균 감염증이 일어나지 않도록 당부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남원시 월락정수장, 환경부 위생관리 특별점검 결과 “이상 무”
남원시 노암동, 초록나무협동조합 업무협약 체결
남원시, 화인당 한복스튜디오 개방
남원시, 추억을 이어주는 한복 리폼프로그램 운영
남원시,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의회 간담…
남원시, 바이오커튼 활용으로 지역주민 악취에서 해방
남원시, 과수 돌발해충 피해 예방을 위한 적기 방제 당부
남원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여름방학프로그램 진행
남원시, 제317차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추진
남원시, 요양시설 의료기동전담반 출동으로 신속한 의료지원 조치
남원SKY2022 동아리, 꿈나무지역아동센터 항공 드론 특별교실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전북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제주도 : 제주시 신대로22길 25, 아일랜드마이빌 215호|전화 : (064)772-29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