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8.11(목) 17:23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카메라 고발
카메라 산책
아찔한 붉은빛의 유혹, 꽃망울 터뜨린 고창선운사 동백

고창 선운사 동백 꽃망울 터뜨려
선운사 뒤뜰, 500여년 된 동백나무 3000여 그루가 5000평에 달하는 군락 이뤄 장관

2022년 03월 31일(목) 09:49
아찔한 붉은빛의 유혹, 꽃망울 터뜨린 고창선운사 동백
[시사종합신문] 새빨간 동백꽃이 수줍게 고개를 내밀었다. 빨간 꽃잎과 짙푸른 잎사귀가 천년고찰을 배경 삼아 한 폭의 그림을 연출한다.

‘누구보다도 당신을 사랑합니다’란 꽃말을 지닌 동백꽃은 나무 위에서 붉은 꽃망울을 터뜨리고 꽃봉오리가 땅으로 통째로 떨어져 마치 땅 위에 피어난 것처럼 땅에서 두 번째 꽃을 선사한다. 그리고는 우리네 마음에서 세 번째 꽃을 피운다.
아찔한 붉은빛의 유혹, 꽃망울 터뜨린 고창선운사 동백

구름 속에서 마음을 닦는 고창 선운산이 온통 붉은 빛으로 물들었다. 31일 고창군 선운산관리팀은 국내 최대 동백꽃 군락지인 선운사동백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다음 주말이면 만개한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선운사 대웅전 뒤뜰에는 수령 500여년 된 동백나무 3000여 그루가 병풍처럼 둘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이곳처럼 동백꽃이 하나의 아름다운 숲으로 남아있는 것은 흔치 않아 천연기념물 184호로 지정돼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아찔한 붉은빛의 유혹, 꽃망울 터뜨린 고창선운사 동백

선운사 동백나무는 사찰 창건당시 화재로부터 사찰을 보호하기 위해 식재한 것으로 추정되며, 동백열매의 기름을 등화 연료로 사용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고창군 산림공원과 김성근 과장은 “한반도 첫수도 고창의 동백꽃을 보러 오시는 방문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시설물 점검 등에 각별히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시사종합신문 sisatotal@hanmail.net
담양 고가제 붉은 연꽃이 가득
항몽유적지 가득핀 해바라기와 백일홍
구례 화엄사 야간 개장 한여름밤 고즈넉한 분위기 자아내
장수군 장계면 천변 여름의 절정 해바라기 만개
구례군 수락폭포에서 무더위 안녕
구례 피아골 계곡 계곡물은 줄어도 시원한 계곡물 흘러
구례 오산 사성암에서 바라본 푸른색 신록으로 뒤덮힌 구례 들녘
강진 병영면 하고제 연방죽 무더위 속 홍련(紅蓮) 활짝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버들마편초 보랏빛 향연
서귀포시 중산간 지역 어두운 숲 밝히는 반딧불이
안개 자욱한 제주시 조천읍 와흘메밀마을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전북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제주도 : 제주시 신대로22길 25, 아일랜드마이빌 215호|전화 : (064)772-29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