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7.03(일) 15:40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새의자
수상
독자기고
시사칼럼
건강칼럼
기자수첩
핫이슈
전남도의회 장세일 의원, 한빛원전 광역방재센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강력 반발

원전인근 영광‧함평 주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기준으로 재평가해야

2022년 03월 24일(목) 17:37
전남도의회 장세일 의원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의회 장세일 의원(더불어민주당, 영광1)은 24일 제36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한빛원전 광역방재센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광역방재센터는 방사선 유출 등 원전사고로 기존 영광 군서 방재센터 기능이 상실될 경우 신속히 이동해 사고 수습과 대응을 총괄하는 지휘본부로 국비 100억 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제염실, 상황실, 회의실 등을 지상 3층 규모로 건립할 예정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부지선정 위탁을 받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영광 한빛원전으로부터 30~35km이내 부지를 대상으로 후보지를 공모했으며, 우리 도에서는 함평 해보면을 전북도에서는 부안군 진서면과 줄포면, 정읍 등 총 3곳을 후보지로 제출했다.

하지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납득할 수 없는 평가기준으로 전북 부안군 줄포면을 최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장세일 의원은 “우리 도와 영광군은 원전 가동이후 온‧배수 피해 등 각종 사건사고에 시달렸다”며,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위험에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정부를 믿고 따른 결과가 이것이냐”며 한탄을 금하지 못했다.

또한, “전북 부안군이 선정된 배경도 주민 안전성이 우선이 아닌 부안군 부지가 군유지라 낮은 매입가로 사업추진이 가능해 높은 평점을 받았다는 것은 무엇이 우선순위인지 모르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이어, 장 의원은 “영광 군서 방재센터에서 함평 해보는 17km 부안은 44km 거리의 위치에 있어 기존 방재센터와의 이동성과 관할 지자체인 전남도와 영광군 등의 지원 용이성을 배제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영광군민들의 대피장소와 정반대 방향의 지휘본부는 광역방재센터 설립 취지를 망각한 처사이므로 원전 인근에 위치한 함평, 영광 주민들의 안전에 중점을 둔 새 기준에 의한 재평가”를 강력히 촉구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정의당 광주시당 “애도 메시지 없는 광주교육청 유감”
김희수 전라북도의원, 교육 서비스 향상으로 학생 수 감소 해결해야…
박용근 전라북도의원, “전북도가 군산시 특별자치도인가”
‘주민무시’ 보성군 축사(양계장) 허가 강력 반발
순천시의회 허유인 의장, 3천 억 규모 ‘공공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광주광역시의회, 여성가족부 존치 요구 건의안 채택
광주시 김점기 의원, 광주시 화장로 부족 문제, 대처 아닌 대비 했…
전남도의회 이혜자 의원, 공급 폭탄에 양파 도매가격 폭락 실효성 …
전라남도의회,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반대 결의
전남도의회 강정희 의원, “산업재해안전보건센터 조속히 설치하라…
전남도의회 장세일 의원, 한빛원전 광역방재센터 우선협상대상자 선…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제주도 : 제주시 신대로 22번길25 아일랜드마이빌2층 215호 |전화 : (064)772-2900
전북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