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28(토) 21:39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진도
완도
신안
장흥군, 고싸움 줄당기기 무형문화유산 육성 공모 선정

2024년 까지 국비 1억 4천만원, 지방비 6천만원 지원
고싸움 일제강점기 단절, 1970년 보림문화제 계기로 부활

2022년 01월 17일(월) 14:41
장흥군, 고싸움 줄당기기 무형문화유산 육성 공모 선정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가 문화재청 주관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공모 선정에 따라 장흥군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비 1억 4천만원, 지방비 6천만원 등 2억원 투입해 고싸움 줄당기기를 체계적으로 육성한다. 사업완료 이후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는 국가, 시도 무형 문화재로 지정 추진된다.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는 우리나라 서남해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고싸움으로 전통적으로 음력 정월 대보름에 열렸다. 1872년 풍년을 기원하는 축제로 시작됐으나, 일제 강점기에 중단됐다가 1970년 5월 20일 ‘제1회 장흥 보림문화제’를 계기로 부활했다.

같은 해 7월 광주에서 열린‘제11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는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후 매년 장흥군민의날 보림문화제에서 재현되어 오다가 근래에는 고령화 등으로 인원과 준비의 어려움으로 격년제로 시행되고 있다.

고싸움은 줄패장이 “밀어라” 소리치면 멜꾼들은 함성을 지르며 상대의 고와 정면으로 부딪힌다. 이렇게 몇 번이고 맞부딪히면서 상대편의 고를 어떻게 하든지 땅에 닿게 하면 이기게 된다.

참가자들은 고싸움이 끝나면 고를 풀어 서부와 동부로 편을 나누어 줄당기기를 이어서 진행한다. 장흥군은 탐진강 동편에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실제 고를 전시하고 있다.

한편, 장흥군 관계자는 “문화재청에서 매년 20개씩, 총 5년간 100종목의 발굴을 계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군의 미래 무형문화유산를 적극 발굴하여 체계적으로 교육하고 체험할 수 있는 지역 대표 문화자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장흥군 회진면, ‘청정전남 으뜸마을 조성’ 추진
장흥군 장동면, 추억의 이동 세탁방 제2탄 북교3구서 열려
장흥군, 모판 1회 관주 병해충 방제 프로그램 연시회 개최
장흥군, 2022년 지방세외수입 징수실적 ‘최우수상’ 수상
장흥군 장흥읍 지역사회보장협, 5월 ‘사랑의 광주리’ 전달
장흥군, 가뭄 종합대책 마련 ‘한 발 앞선 대응’
장흥군, ‘현충일’ 앞두고 예양공원 정비 추진
장흥군, 간암 발생 고위험군 무료 검사 실시
장흥군 부산면, 탐진강변 따라 황금물결 금계국
민주평통 장흥군협의회, 2022년 청소년 평화통일 골든벨 개최
장흥군 새마을부녀회, 경로식당 밑반찬 전달 행사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지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제주도지사 :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 |전화 : (064)772-2900
전북지사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