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28(토) 15:55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새의자
수상
독자기고
시사칼럼
건강칼럼
기자수첩
핫이슈
소방차, 구급차 길터주기, 생명을 살리는 길입니다.

보성소방서 보성119안전센터 소방교 이승환

2022년 01월 09일(일) 14:33
[시사종합신문] 화재 현장, 구급 현장 등 소방차량의 긴급출동은 재산 피해뿐이 아닌, 인명피해를 막기 위함이다. 긴급한 구조상황이나 화재, 응급환자 등 긴급출동에 있어, 현장 도착 시간이 지연된다면 화재가 크게 확산되거나 환자의 상태가 더욱 나빠져 재산, 인명 피해의 위험이 높아지게 된다. 따라서 출동 중인 소방차량에 대한 시민들의 양보는 꼭 필요하다.

요즘 구급 출동 중일 때 사이렌을 켜고 현장 출동을 하다 보면 대부분 차량이 차선변경이나, 갓길을 통하여 양보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충분한 공간이 있음에도 양보를 하지 않거나, 소방차량 앞으로 끼어드는 운전자들을 볼 수 있다. 또한 시내권에서 출동을 하다보면 불법 주·정차로 인한 출동 지연은 너무 흔한 일이다.

소방활동에 있어 5분은 그야말로 촌각을 다투는 시간이다. 특히 화재 시에 5분 이내 현장에 도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인명피해 최소화의 기본이다. 소방차량에 대한 길 터주기는 출동 시간의 골든타임 5분을 지켜주는 방법이다 .

화재 현장, 구조 현장, 구급 현장 모두 1분 1초가 급한 상황이며, 몇 분의 지연이 인명, 재산 피해를 극대화 할 수도 있다. 출동 중인 소방차량 길 터주기는 어렵지 않다. ‘응급한 환자, 또는 불타는 화재 현장의 피해자가 남이 아닌 내가 될 수 있다’라는 마음으로, 양보의 미덕을 가져보자.

긴급 상황에서 아주 짧은 몇 분, 몇 초가 인명 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중요한 골든 타임임을 잊지말자.
기자이름 시사종합신문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의 다른 기사 보기
농어촌 민박 소방시설 + 더하면 안전하다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불법광고물 근절로 함께 사는 행복한 제주 만들어요.
차량용 소화기 설치는 선택 아닌 필수
다가올 여름 수난사고에 미리 대비하세요
가정폭력신고 주저하지마세요
걷기의 맛을 함께 느껴요
진정한 친절이란
‘필로티 및 가연성 외장재’ 건축물, 화재에 취약
반려견 관리 에티켓이 절실히 필요하다!
공사장 용접 작업, 작은 불씨 하나가 큰 피해로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지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제주도지사 :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 |전화 : (064)772-2900
전북지사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