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5.27(수) 20:18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국내 특허무효심판 2건 중 1건은 무효 인용

지난해 특허무효심판 인용률 45.6%, 일본 15.2%의 3배
특허 1건당 심사시간 고작 12.3시간에 불과

2019년 09월 22일(일) 19:17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우리나라 특허무효심판 인용률이 45.6%에 달해 특허청 심사 과정의 질적 수준향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특허의 무효심판 인용률은 45.6%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일본의 무효심판 인용률 15.2%로 미국의 최근 누계 무효심판 인용률 25.2%와 비교할 때 2 ~ 3배 이상 높다.

최근 5년간 우리나라 특허 무효심판 인용률은 2014년 53.2% (590건 중 314건 인용), 2015년 45.0% (449건 중 202건 인용), 2016년 49.1% (489건 중 240건 인용), 2017년 44.0% (766건 중 337건 인용), 2018년 45.6%(551건 중 251건 인용)으로 특허무효심판이 제기된 특허의 절반 가까이가 무효 인용 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본은 2014년 20.1% (184 중 37건 인용), 2015년 17.8% (219건 중 39건 인용), 2016년 25.1% (223건 중 56건 인용), 2017년 21.0%(167건 중 35건 인용) 2018년 15.2%(125건 중 19건 인용)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경우도 무효심판 제도가 도입된 2012년 9월부터 2018년까지 전체 8,081건의 무효심결 가운데 무효화된 특허는 25.2%인 2,036건이었다.

이는 특허청 심사관의 업무 부담과 관계가 있다. 2018년 우리나라 특허분야 심사관수는 875명으로 1인당 연간 처리 건수는 192건이다. 일본의 1인당 처리건수인 166건, 미국의 77건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실제 특허 1건을 심사하기 위해 우리나라 심사관들이 평균적으로 투여하는 시간은 12.3시간으로 일본의 17.9시간, 미국의 26시간 등 해외 주요국과 격차가 크다.

위성곤 의원은 “우리나라는 인구 100만 명당 내국인 특허출원건수는 2017년 기준 3091건으로 1위이다”며 “양적 성장만큼 심사인력 확충으로 심사 과정의 질적 수준을 높여야 하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고성민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고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강은미, 1호 법안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발의 하겠다 밝혀
이용빈 부대표, ‘80년 5.27 최후항전일, 빚진자의 마음 40년’ 소…
전남도의회 이용재의장, 패각 자원화를 위한 제도개선 촉구 대정부…
전라남도의회, 지방대학 소멸위기 대응 토론회개최
전라남도의회 나광국 의원, 무안 남악.오룡지구 고등학교 신설 촉구…
전남도의회 임종기 의원, 주객전도 신규 공무원 교육실태 지적
광주시의회 정무창 의원, 자동차마일리지 운영 조례 발의
광주시의회 송형일 의원, 자원순환 기본 조례 제정
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위원회, KBS 순천방송국 폐쇄 철회 촉구
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 당선자, 청소년 시설과 복지 사각지대에 있…
이용빈 원내부대표,“5.18 발포명령자·미완의 진실 밝혀져야 한다…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전남지사 : 전라남도 순천시 동외동 56-152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1441-3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