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12.07(목) 11:55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제주
제주시
서귀포
제주특별자치도, 중문관광단지 인수협상 돌입

한국관광공사의 중문관광단지 일괄매각 우선협상 제안 관련…10일 첫 협상 시작

2023년 11월 11일(토) 20:47
제주특별자치도, 중문관광단지 인수협상 돌입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한국관광공사와 중문골프장을 포함한 중문관광단지 인수에 대한 첫 협상을 10일 시작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공공기관 혁신계획에 맞춰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자산효율화 계획이 의결(’22.11.11)됐고, 이에 따라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7월 14일 제주도에 일괄 매각 우선 협상을 제안했다.

제주도는 도민 이익 극대화 및 제주 관광산업 활성화를 추진 방향으로 설정했으며, 허문정 기획조정실장이 총괄단장, 변덕승 관광교류국장이 실무단장을 맡은 ‘중문관광단지 인수협상단’을 구성하고 협상 대응을 준비했다.

10일 오전 제주도청 백록홀에서 열린 ‘중문관광단지 인수협상단 회의’에서 한국관광공사는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혁신계획에 따른 매각 추진 원칙과 매각 추진 조건을 제시했다.

중문골프장을 포함한 중문관광단지 일괄매각을 원칙으로 하고, 매각 예정금액 평가방법은 공정한 자산평가에 의한 적정가격 산정을 조건으로 매각을 추진하며 협상기간은 2026년까지로 설정했다. 또한, 중문골프장을 포함한 중문관광단지 관리․운영에 종사하는 근로자 고용승계를 전제 조건으로 삼았다.

한국관광공사가 소유한 중문관광단지 매각 규모는 ▲중문골프장(18홀 규모) 토지 95만 4,767㎡, 건물 6,159㎡, 기타 클럽하우스 등 시설물 ▲도로, 공원, 주차장 등 토지 61만 2,567㎡, 건물 9,195㎡, 기타 입목·구축물 등이다.

제주도는 이날 회의에서 향후 협상을 위한 매각대상 세부자료 제공을 요청했으며, 이 자료를 기초로 도민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협상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제주도가 한국관광공사에 요구한 자료는 ▲매각대상 세부 물건현황 ▲중문관광단지 10년간 수익·비용 세부 현황 ▲임대 부동산 등의 목록 및 임대차계약서 ▲선임교 교량 최근 5년간 유지보수비용 및 정밀안전진단 내용 ▲최초 승인 당시 조성계획도 및 세부 내역 ▲각종 부담금 등 채무 현황 등이다. 앞으로 협상단 회의는 분기에 1회로 정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고성민 기자 sisatotal@hanmail.net
오영훈 제주도지사, 여덟 번째 도지사 경청 민생투어 진행
제주특별자치도, 도정현안 및 정책공유 회의 개최
제주특별자치도, 제4대 총괄건축가에 양성필 건축사 위촉
제주특별자치도, ‘국회 지역균형발전포럼 제주 지역회의’ 개최
제주특별자치도, 2023년 하반기 특별교부세 53억 원 확보
제주특별자치도, 나미비아와 300㎿ 재생에너지 공동 프로젝트 추진
제주돌문화공원, ‘제주 돌문화 연구’ 심포지엄 개최
제주도상하수도본부, 세대공감 소통 워크숍 개최
제주도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 및 안전농산물 기술보급 ‘우수기관…
나도♥제주도, 제주 고향사랑기부제 참여 이벤트 실시
제주특별자치도, 제주 유기견 ‘귤이’가족 품으로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제호 : 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일 : 2011.03.16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 대표이사 : 오승택
㉾ 57942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 61250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동 134-7번지 | 전화 : (062)524-1600 | ㉾ 54801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 | 전화 (063)214-4300
㉾ 63008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전화 : (064)772-29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