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16(월) 20:17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진도
완도
신안
전라남도, 해역 저수온 경보 발령 양식장 피해 예방 온힘

도․시군 현장대응반, 해상가두리․양식장 관리 지도 나서

2022년 01월 21일(금) 16:30
전라남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는 영광 송이도 남단~신안 사옥도 남단, 득량만 해역의 수온이 4℃ 이하가 지속돼 21일 오후 2시를 기해 저수온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양식어류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어가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영광 낙월, 신안 어의, 보성 동율 등 연안 수온이 3.0~5.8℃로 평년보다 0.5~1.2℃ 정도 낮아 철저한 어장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저수온 대책 종합상황실 및 현장대응반을 구성·운영하는 등 양식장 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

전남도와 시군이 함께 구성한 현장대응반은 저수온 해역 어가를 방문,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양식장 관리요령을 지도하는 한편 어업인에게 SMS를 통해 수온 측정 결과 등을 수시로 제공한다.

특히 22일 이후부터 소조기에 접어들어 수온 하강은 다소 주춤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당분간 한파가 지속돼 수온이 낮아지거나 저수온 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양식어가에서는 저수온 기간 어류 등 양식생물 생리 변화에 따른 대량폐사 예방조치를 취해야 한다.

양식생물은 수온이 10℃ 이하로 떨어지면 사료 섭취량과 소화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8℃ 이하에서는 면역력이 약해져 폐사할 수 있다. 특히 능성어, 돔류, 쥐치 등 저수온에 취약한 어종은 사료 공급량 조절, 영양제 공급 등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저수온에 약한 양식생물은 조기에 출하해야 한다.

해상가두리 양식장에서는 먹이 공급을 중단하고, 그물 깊이를 3m 이상으로 유지해야 하며, 육상양식장은 폭설로 인해 시설물이 붕괴하지 않도록 시설물을 사전 점검하고 보온장비를 가동하는 한편, 정전에 대비한 비상 유류를 확보해야 한다.

한편, 전남도 관계자는 “강한 한파로 당분간 저수온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양식생물 동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식어가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저수온 기간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현장예찰 활동 등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도지사 문금주 권한대행, 깨끗한 축산농장 살펴
전라남도, 임산부 농산물 꾸러미 안전관리 온힘
전라남도, 일자리 우수기업 발굴해 인센티브 지원
전라남도, 남도 의병 역사박물관 건립 세계가 주목
문금주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추경, 소상공인 혜택 대응 철저” …
전라남도, 29일까지 축제장 등 밀집장소서 개인방역수칙 동참 홍보…
전라남도, 수산 가정간편식 맞춤형 지원
전라남도,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전남인재평생교육진흥원, 스토리기자단 모집
전라남도,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 호응
전라남도, 전남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 개최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지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제주도지사 :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 |전화 : (064)772-2900
전북지사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