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10.24(일) 17:18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여행 이야기
시사탐방
선거뉴스
초여름밤의 추억 생태관광여행 "고창운곡람사르습지"

초여름 밤을 수놓는 애반딧불이의 찬란한 날개짓, 고창운곡람사르습지

2021년 06월 03일(목) 09:30
초여름 밤을 수놓는 애반딧불이의 찬란한 날개짓, 고창운곡람사르습지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초여름 밤을 수놓는 애반딧불이의 찬란한 날개짓하는 고창운곡람사르습지 생태관광을 떠나보자.

운곡람사르습지는 전북 고창군 아산면 운곡리 일대 1.797㎢(약55만평)에 걸쳐있는데 버드나무 군락지를 중심으로 수많은 애반딧불이가 나타나 신비감을 안겨주고 있다. 은하수를 뿌린 듯 수백 마리가 밤나들이를 나와 저마다 빛을 발하며 어두운 숲에서 화려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 크리스마스트리의 꼬마 전구 같아 보인다.

애반딧불이를 보기 좋은 기간은 6월 중순에서 7월 초까지로 고창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회장 조용호)에서 운영하는 ‘반딧불이 생태관광’ 프로그램에 참여해야 가능하다.

신기한 반딧불이와 함께 멋진 생태체험을 할 수 있는 반딧불이 생태관광에서는 운곡습지 탐방을 비롯하여 풀벌레 야행, 전북지방환경청과 함께하는 바이오블리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초여름 밤을 수놓는 애반딧불이의 찬란한 날개짓, 고창운곡람사르습지

고창운곡람사르습지는 1980년대 초 영광군에 한빛원자력발전소가 생기면서 필요한 공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아산면 용계리와 운곡리에 살던 9개 마을 126세대 주민들을 이주시켰는데 주민들이 떠난 후 자연이 스스로의 힘으로 되살아나면서 생겨났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조사결과 습지에 약 860여 종의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생물종다양성을 인정받아 2011년 4월 람사르습지로 등록됐다.

가시연꽃, 진노랑상사화와 같은 멸종위기 보호식물과 수달, 삵, 담비, 팔색조, 황새 같은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자유롭게 살고 있는 운곡람사르습지는 인간의 간섭을 벗어나 자연이 스스로 복원한 사례로 남한의 DMZ로 불리기도 한다.

오늘날 생태관광 명소로 거듭난 운곡습지 뒤에는 지역민들의 지속적인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2016년부터 운곡람사르습지 주변 6개 마을 주민들이 운곡람사르습지 핵심구역에 있는 옛 계단식 논을 되살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

마을주민들이 예전에 농사 짓던 기억을 되살려 복원작업에 참여하고 있어 더욱 값진 의미가 있다.

반딧불이 생태관광프로그램 운영시간은 오후8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이며 매회 20명으로 인원제한이 있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고창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공개모집 할 예정이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소라의 성을 아시나요
매력적인 전남 곳곳 달리는 ‘남도한바퀴’ 인기
초여름밤의 추억 생태관광여행 "고창운곡람사르습지"
금빛 새우란 향기 제주절물자연휴양림에 ‘가득’
‘신선이 머무는 곳’ 방선문(訪仙門)
자연과 전설이 살아 숨쉬는 곳, 천지연폭포
봄맞이 명소, 한국도로공사 전주수목원을 찾아서
한라산 분홍빛으로 물들다
예래생태공원, 벚꽃? 그 이상의 아름다움!
가파도의 매력에 빠지다
바다위의 꽃섬, 여수 오동도 봄의 길목에서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지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제주지사 : 제주시 신대로22길 25(연동) 아일랜드마이빌 215호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