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기후위기와 물 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정책토론회 개최

광주 가뭄 해소, 물 통합 관리 및 효율화‘스마트 워터 그리드’도입해야
광주시와 지역 주민 주체 가뭄 대책 마련

2023년 03월 30일(목) 15:41
광주시의회, 기후위기와 물 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정책토론회 개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 최악의 가뭄을 해결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로 다양한 수자원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스마트 워터 그리드를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광주광역시의회 최지현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산1)은 30일 오후 2시 광주시의회 5층 예결위회의실에서 ‘기후위기와 물 문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석준 팀장(한국수자원공사)은 ‘기후위기와 물 문제 해결방안’을 주제로 영·섬유역 물관리 방향 및 목표에 대해 발표했다.

이 팀장은 “광주·전남의 최근 1년 누적강수량(921.4mm)은 평년의 66.4%로 관측 이래 최장기간 가뭄이 지속되고 있다”며 “중·장기적 가뭄대책으로 장흥댐의 여유량을 주암댐과 연계한 대체 공급, 발전소 온배수를 활용한 해수담수화, 하수처리수 재이용, 극한 가뭄 발생 시 댐 저수위 이하 비상용수 활용 등을 제안하고 정부와 지자체, 주민 간 협의를 통한 가뭄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최동진 소장(국토환경연구소)은 ‘기후재난과 지속가능한 물 관리’를 주제로 기후위기 시대의 가뭄 대책에 대해 발표했다. 최 소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물 위기는 물순환 ‘회복탄력성’을 높여야 한다”며 “광주시와 지역주민이 물 관리의 주체가 되어 하천 유역별 통합 물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토론에 참여한 패널들은 지속가능 물 관리를 위해 스마트 워터 그리드 시스템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수자원의 효율화를 위한 노후 상수도 시설 보수는 물론 식수원의 다양화, 물 재이용을 위한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스마트워터그리드시스템이란 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Communication Technology, ICT)을 이용해 하천수, 지하수, 해수담수 등 다양한 수자원 정보를 통합 관리하여 수자원의 지역적·시간적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최 의원은 “가뭄 위기 극복을 위해 광주시민 모두가 물절약 캠페인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수자원 확보를 위한 기본은 수질개선이다. 광주천, 황룡강, 영산강 수질 보전에 주력하고, 과학기술 활용을 비롯한 통합 물관리를 통해 기후 위기를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광주광역시의회와 (사)광주환경운동연합, 빛고을하천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발제에 ▲이석준 한국수자원공사 영·섬유역본부 팀장 ▲최동진 국토환경연구소장, 토론에 ▲윤원태 前 국제기후환경센터 대표이사 ▲최재완 광주대학교 토목공학과 교수 ▲박미경 광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송용수 광주광역시 기후환경국장이 참여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시사종합신문 홈페이지(http://www.sisatotalnew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news@sisatota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