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찾아가는 치매 환자 쉼터 운영 재개

읍‧면 보건지소 순회… 인지훈련 프로그램 운영, 치매선별검사 실시 등

2022년 05월 25일(수) 21:58
장성군, 찾아가는 치매 환자 쉼터 운영 재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장성군이 ‘찾아가는 치매환자 쉼터 운영’을 재개한다.

치매는 조기 발견하여 치료할 경우 완치 또는 중증 상태로 진행을 억제하거나 증상을 개선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이를 위해 군은 오는 6월부터 읍‧면 보건지소를 순회하며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인지훈련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토탈공예, 원예치료, 요가 활동 등 인지 자극을 통해 방문이 어려운 치매 어르신들의 증상 악화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군은 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치매 선별검사도 병행할 계획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는 조기 검진과 체계적인 치료를 통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질병”이라면서 검진을 희망하거나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이 계시면 주저말고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장성군은 ‘치매 치료 1번지’답게 치매예방교실 운영, 치매검사비 지원, 치매치료 약제비 및 조호물품 제공 등 치매 예방과 치료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고령화되는 사회에서 치매는 지역사회가 함께 극복해야 할 사회문제임을 인식하고 치매극복선도단체를 지정하는 등 지속적으로 지역사회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치매환자 쉼터 이용, 치매 검사 및 지원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치매안심센터(061-390-7163~7171) 또는 치매상담콜센터(1899-9988)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시사종합신문 홈페이지(http://www.sisatotalnew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news@sisatota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