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도서관 여행 참가자 설문조사 실시

도서관 여행 참가자 93% ‘만족’참가자들의 건의 사항을 적극 반영해 하반기 도서관 여행 신규 코스 개발 예정

2022년 05월 17일(화) 20:42
전주시, 도서관 여행 참가자 설문조사 실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주시가 운영하는 전국 유일의 도서관 여행 프로그램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전주 도서관 여행에 참여한 성인 183명을 대상으로 여행 만족도를 조사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3%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고 17일 밝혔다.

‘전주 도서관 여행’은 전주지역 5개 특성화도서관과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을 여행자의 취향대로 선택해 여행할 수 있게 주제별 코스로 구성된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총 3회(하루 코스 1회·반일 코스 2회) 코스가 운영되고 있다.

지난 2월 19일 운영을 시작한 전주 도서관 여행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4월 말까지 33회에 걸쳐 총 284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설문조사 결과 여행자의 대부분은 가족(54.5%)·친구(25.3%)와 함께 도서관 여행에 참여했으며, 주제별 코스 구성에 대한 만족 응답은 98%로 집계됐다. 또한 도서관 여행을 안내하는 해설사의 해설에 대한 만족도는 응답자의 98.7%가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여행 체험비가 적절한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서는 86.4%가 만족해 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스별 도서관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서는 전체 여행 코스 중 평화동 학산숲속시집도서관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전주 도서관 여행 참가자별로는 전체 참가자 284명 중 86.6%인 246명이 전주시민이었으며, 타 지역 여행객은 38명(13.4%)이었다. 타 지역 참가자 비율은 2월 5%, 3월 8%, 4월 20%로 증가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참가자들은 최근 개관한 야호 책놀이터인 금암·인후도서관과 향후 개관 예정인 연화정도서관 등을 추가하는 등 도서관 여행 코스를 다양화해달라는 의견도 냈다.

전주시는 이런 의견을 토대로 여행 참가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하반기 도서관 여행 운영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한 도서관 여행자는 “도서관마다 특색있는 이야기를 전주 도서관 여행을 통해 들을 수 있어서 좋았고, 그동안 알지 못했던 도서관의 공간들을 알게 되면서 도서관을 더 자주 이용할 거 같다”면서 “도서관 여행을 즐기면서 전주 부심, 꽃심 부심, 전주도서관 부심이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락기 전주시 책의도시인문교육본부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 많은 시민들이 ‘전주 도서관 여행’에 참가해주시고, 여행 만족도에 높은 점수를 주신 점에 매우 감사드린다”면서 “책과 여행이 일상이 되는 전주, 가보고 싶은 책 여행 도시 전주를 조성하여 독서문화 활성화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택 기자 sisatotal@hanmail.net
이 기사는 시사종합신문 홈페이지(http://www.sisatotalnew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news@sisatota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