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을 위해 저탄소 생활 실천이 필요하다!

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 나의웅

2022년 01월 16일(일) 09:35
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 나의웅
[시사종합신문] 지구 온난화로 인한 전세계가 폭설, 폭우, 태풍, 산불 등은 일상이 되었고, 우리나라도 최근 30년 사이에 평균 온도가 1.4℃ 상승하여 지구 온난화 경향이 심해졌다고 한다.

국제사회는 기후변화의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해결하기 위해 교토의정서 채택(1997년도), 파리협정 채택(2015년도), 2016년 협정이 발효되었고, 우리나라도 2016년 11월에 파리협정을 비준하였다.

파리협정의 목표는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2℃보다 훨씬 아래로 유지하고 나아가 1.5℃로 억제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2℃이상 상승할 경우 폭염, 한파 등 인간이 감당할 수 없는 큰 자연재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최대한 줄이고 온실가스는 탄소포집·저장(CCS)과 산림, 습지 등에 흡수 또는 제거해서 탄소 순배출량이 0이 되는 탄소중립사회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미이다.

기후변화에 의한 정부간 협의체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는 2018년 10월 총회에서 2100년까지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을 1.5℃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45%이상 감축하여야 하고 2050년경에는 탄소중립(Netzero)을 달성한다고 제시하였다.

우리나라는 2020년도 2050 탄소중립 계획을 천명하고, 2050 탄소 중립추진전략 확정, 2050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과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확정하여 탄소중립·경제성장·삶의 질 향상 달성을 위해 추진 하고 있다.

현재 우리 사회와 산업구조는 화석연료 의존이 너무 비중이 높기 때문에 탄소중립 실현은 어렵고 힘든 일이라고 생각될 수 있다. 그렇다고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일!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는 소소한 일부터 몸에 베여 있는 실천이 필요하다.

에너지 절약 실천운동이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거둔 예로 매년 지구의 날 행사 일환으로 전국의 공공, 민간건물과 공동주택 등에서 10분간 소등행사를 실시함에 따른 약 52톤의 이산화탄소 감축효과로 107천km/h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얻었고, 30년생 소나무 7,900여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동일하다.

우리는 가정, 음식점, 사무실 등에서 에너지 절약 등 실천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 그 예로 에너지 절약을 위해서 탄소포인트제 가입, 프린터 출력시 가능한 양면인쇄, 흑백인쇄, 이면지 재사용, 친환경 운전 실천, 대중교통이용, 가까운 거리는 도보 혹은 자전거 이용, 청구서 및 영수증은 전자서비스 제공, 컴퓨터 절전기능 사용, 사용하지 않는 콘센터 및 전등 끄기, 빨래는 최대한 모아서 세탁기 사용, 1회용품 줄이기 위해서 장바구니 이용, 종이컵대신 개인컵(텀블러) 사용, 종이타월 및 핸드드라이 대신 개인 손수건 사용, 음식배달 주문시 플라스틱 거절하기 등 실천할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하다.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기 위해서 소소한 일부터 시민 모두가 함께하면 큰힘을 발휘하게 된다. 저탄소 생활실천 운동에 시민모두가 적극 동참하기를 바라며....
시사종합신문 sisatotal@hanmail.net
이 기사는 시사종합신문 홈페이지(http://www.sisatotalnew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news@sisatota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