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남수 대권후보,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인권 존중하고 보호돼야!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에 대한 비방과 지나친 보도 중단하고 국민통합을 위한 언론방송 촉구!”

2021년 12월 23일(목) 13:04
20대 대권출마를 선언한 노남수 후보가 12월 13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예방하고 맹탕성공스님 등과 불교계의 현안 사업, 나라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 환담하고 나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20대 대권출마를 선언한 노남수 후보가 12월 13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예방하고 맹탕성공스님 등과 불교계의 현안 사업, 나라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 환담하고 나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 후보는 이 자리에서 “부처님께서 자비를 베푸셔서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나라가 되기를 소망하며, 많은 국민께서 출마한 대권주자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인신공격성 보도와 지나친 사생활 노출에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시국에 하루도 마음 편한 날이 없다고 한탄하신다”면서, “더 이상 국민의 마음을 힘들게 하는 일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으며, 특히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도 국가에 애국하고 헌신하겠다고 나온 국민의 한 사람이자 한 가족의 가장으로서 마땅히 어느 정도의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노 위원장은 “이제는 우리가 세계 10대 경제대국 국민으로서의 자부심을 품고 국격과 국민의 위상을 상실하는 언론보도는 지양하고 앞으로 분열된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기 위한 공익적인 여론 흐름이 필요할 때이다”고 강조하면서 자라나는 청소년들과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이번 대통령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선관위를 포함한 정부기관과 언론방송에서는 다각도로 힘써 주실 것을 당부했다.

노 후보(광주출신. 51세)는 현재 호남에서 유일하게 두 번째 대권출마를 선언하고 진보와 보수를 하나로 통합할 수 있는 가칭 “중도신당”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 선거에 완주해서 호남에서는 김대중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 대통령이자, 대한민국 역사상 최연소 대통령이 될 수 있을지 상당한 관심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시사종합신문 홈페이지(http://www.sisatotalnew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news@sisatotal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