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26(목) 17:06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전북
전주
군산
익산
정읍
남원
김제
완주
고창
진안
임실
순창
부안
무주
장수
임실군, 도열병 예방을 위한 사전관리법 홍보

종자소독부터 본답관리까지 방제 철저

2022년 01월 07일(금) 10:57
임실군, 도열병 예방을 위한 사전관리법 홍보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임실군이 최근 돌발기상으로 도열병 발생이 빈번해지자 이에 대한 대책으로 종자소독, 상자처리제 처리시기, 잡초관리 등 도열병 사전관리법을 홍보하고 나섰다.

도열병은 벼에 가장 치명적인 병으로 생육 전 기간에 걸쳐 발생하는 곰팡이(진균)병이다.

모도열병, 잎도열병, 목도열병, 마디도열병, 이삭도열병 등 거의 모든 부위에 발생하는데 이삭이 팬 후(출수 후) 이삭목과 이삭에 도열병이 발생하면 수량과 품질이 떨어져 피해가 크다.

특히, 전년 관내에 목도열병과 이삭도열병이 발생 되었던 포장은 도열병균의 밀도가 높은 상태에서 겨울을 보냈기 때문에 농가에서는 종자소독부터 재배 후기까지 철저히 병해충 예방과 방제에 신경 써야 한다.

도열병은 종자에도 감염되어 발생되기 때문에 온탕 및 약제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온탕 소독은 60℃의 물에 10분간 담궈 종자를 소독하는 방법이며, 약제 소독은 도열병으로 등록된 종자소독제를 30℃의 물에 희석하여 48시간 동안 담궈 소독하는 방법이다.
또한 상자처리제 사용에도 주의해야 한다. 농가에서는 영농철에 노력과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 종자 파종과 동시에 약제를 살포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방법은 본답에서의 약효 지속기간을 짧아지게 한다.

따라서 파종과 동시에 약제를 살포하는 것을 지양하고 이앙 전날 약제를 살포해야 본답에서 약효 지속기간이 길어져 도열병 관리에 유리하다.

본답은 2가지 농작업으로 도열병균의 밀도를 낮출 수 있다. 벼를 일찍 수확하여 그루터기에서 재생된 벼가 있었던 포장, 도열병에 감염되었던 볏짚을 잘라 넣고 경운하지 않은 포장은 얼었던 토양이 녹기 시작할 때 경운을 하고 3주 이상 담수하여 도열병균의 밀도를 줄이도록 한다. 또한 도열병균의 월동처가 되는 논 주변 잡초도 이른 봄에 일찍 제거하면 도열병균의 밀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한편, 심 민 군수는“해충과 달리 곰팡이나 세균에 의한 식물병은 발병이 된 후 방제를 하면 효과적이지 못하므로 예방 위주의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정밀예찰, 농가 홍보 등을 통해 예방 위주의 방제가 철저히 이뤄져 도열병에 의해 상심하는 농가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승택 기자 sisatotal@hanmail.net
임실군, 관광명소 편의시설 확충
임실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2년 연속 우수군 선정
임실군, 2022년 상반기 체납차량 일제단속기간 운영
임실군, 디톡스 주스마스터 자격증반 교육 완료
임실군, 체납 환경개선부담금 특별징수기간 운영
임실군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공동체 맞춤형 상품개발 사업설명…
임실군, 오수휴게소 로컬푸드 행복장터 매출‘효자’
임실군, 해충방제 방역소독 시행
임실군, 지역관광 활성화에 노력
임실군, 생활용수 비상공급망 구축사업 순항
임실군, 아름다운 주거경관 개선사업 선정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광주지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제주도지사 :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 |전화 : (064)772-2900
전북지사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전화 : (063)214-43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