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9.22(일) 21:49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새의자
수상
독자기고
시사칼럼
건강칼럼
기자수첩
핫이슈
목포시, 춤추는 바다분수 멈춰 ‘고장 원인 두고 공무원은 짜증“

해상케이블 누전으로 예상되는 단전으로 운행 멈춰 “10년이 넘었으니 고장이 날 때도 됐다”

2019년 08월 20일(화) 09:19
목포 춤추는 바다분수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남 목포시의 관광 랜드마크인 춤추는 바다분수가 가동을 멈춰 휴가철 주말을 맞아 목포를 찾은 관광객들이 아쉬운 마음으로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목포시의 최고 관광 상품으로 자리 잡은 춤추는 바다 분수가 원인 미상(전기 누전 예상)으로 지난 토요일부터 가동이 중단돼 목포 밤바다에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쇼를 보기 위해 목포를 찾은 관광객과 시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토요일(17일)에 가동이 중단된 바다분수는 육상의 변전소에서 쇼가 펼쳐지는 바지선까지 연결되는 해상 케이블의 전기 누전으로 예상되는 원인미상의 고장원인이 발생해 현재까지 원인규명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시민들은 목포시 관계부서의 대처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작년의 경우 유지보수비 6000만원의 예산이 책정되어 있어 가동이 멈추는 동절기에 정기검사를 실시하고서도 형식적인 절차에 그치지 않았느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는 것.

시는 동절기를 제외한 3월부터 11월까지 바다분수를 운영하고 있으며, 6월부터 8월까지 하계에는 저녁 8시와 9시 두 차례에 거쳐 각종 이벤트를 포함한 프로그램으로 목포를 찾는 관광객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사고 원인과 재 가동 여부를 묻는 기자의 취재에 해당 담당자는 “해상 케이블의 전기누전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고가의 장비를 투입. 조사를 하고 있다”며 “빠른 조치로 관광객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면서도 취재에 대해서는 짜증스러운 태도로 일관했다.

특히 해당 담당 과장은 “10년이 넘었으니 고장이 날 때도 됐다”는 황당한 답변으로 공무원의 대처능력에 한계를 드러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광역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 시비 편성액 매우 저조”
목포시의회 과다한 자료요구로 집행부 업무 과중
목포시, 춤추는 바다분수 멈춰 ‘고장 원인 두고 공무원은 짜증“
“5.18구속부상자회, 임시총회개최금지가처분” 결정
5·18구속부상자회혁신위원회 “막장 정기이사회” 원천 무효 주장…
한전 화순지사 배짱공사
전남도교육청 직급 인플레이션 심각 지적
제주시 조천읍 ‘대섬’ 부지 훼손사범 2명 구속영장 발부
“광주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계획 수립해야” 주장
“광주시 일몰제에 따른 재원대책 현실성 있나!” 주장
광양상공회의소, 광양제철소 고로(용광로) 조업정지 행정처분 재고…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북동 56-2) | 전화 : (062)524-1600, FAX : (062)524-2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전남지사 : 전남 순천시 성동2길 24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시 한경면 조수리 934번지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