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3.04(목) 21:38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진도
완도
신안
장성군, 백양사 아미타여래 설법도 및 복장 유물 보물로 승격

18세기 후반 호남지방 불화(佛?) 대표… 의겸 화풍 계승

2021년 02월 23일(화) 18:24
장성군, 백양사 아미타여래 설법도 및 복장 유물 보물로 승격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장성군 백양사에 소장되어 있는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291호 ‘장성 백양사 극락보전 아미타회상도’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승격된다.

장성군에 따르면 해당 문화재는 오는 25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보물 지정이 예고된다. 이후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의견 수렴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최종 지정될 예정이다. 승격을 마치면 문화재의 명칭도 ‘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 설법도 및 복장유물’로 변경된다.

장성 백양사 아미타여래 설법도는 ‘장성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보물 제2066호)’의 후불탱화로, 크기는 가로 234.2cm, 세로 338.7cm다.

제작 배경은 복장낭(腹藏囊, 복장품을 넣어 탱화에 달아 놓은 주머니) 속 발원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에 따르면 환월당 민숙이 돌아가신 어머니 봉씨와 외조모 유씨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의미로 제작했다. 제작 시기는 1775년으로, 색민을 비롯해 총 11명의 화승(畵僧, 그림을 그리는 승려)들이 참여했다. 색민의 주요작품으로 꼽히며, 18세기 후반 호남지방의 불화를 대표한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안정감 있는 구도와 주제를 극대화시키는 짜임새 있는 구성, 섬세한 인물 묘사, 담채 기법을 활용한 부드러운 채색, 따스하고 격조 있는 색감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당대에 가장 뛰어난 화승인 의겸의 화풍을 충실히 계승하고 있다.

앞선 1994년 무렵 도난당했다가 2006년에 극적으로 회수된 바 있다. 이후 장성 백양사 성보박물관에서 보관하다가, 리모델링 공사로 인해 잠시 불갑사 성보박물관으로 옮겼다. 오는 8월 무렵 다시 백양사로 이전될 예정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이번 보물 지정으로, 우리군은 총 4점의 보물을 보유하게 됐다”면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보존 및 활용을 위해 백양사와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물로 지정된 장성군 문화재로는 ‘백양사 아미타여래 설법도 및 복장유물’ 외에 ‘백양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보물 제2066호)’과 ‘백양사 소요대사탑(보물 제1346호)’, ‘필암서원 문적 일괄(보물 제587호)’이 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장성군, 친환경 식재료 급식 지원 확대
장성군, 5일부터 카드형 장성사랑상품권 발행
장성군, 모범납세자 표창 수여
장성군, 치유 관광지 장성호 수변길 재개장
장성군, 명품 농특산물 ‘분향찰토마토 본격출하
유두석 장성군수, 제102주년 3?1절 기념 참배
장성군,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 무’
장성군, 공공임대주택 생활 불편 해소 주민 ‘호응’
장성군, 민관협력 코로나19 백신 접종 간담회 개최
장성군, 몸에 좋은 ‘장성 고로쇠’ 맛도 최고
장성군, 백양사 아미타여래 설법도 및 복장 유물 보물로 승격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발행소 :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sisanews24@naver.com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제주지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1441-3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