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0(일) 11:54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제주
제주시
서귀포
제주도, 감귤가격 안정 위한 비상품감귤 출하 강력 단속

고영권 정무부지사, “감귤 가격 결정 초기 품질 중요... 유통 관리 강화”지시
적발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행․재정적 지원 제한 및 영업정지 조치

2020년 09월 16일(수) 15:13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추석을 앞두고 극조생 비상품감귤 유통이 우려됨에 따라 미등록선과장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등 특별단속대책을 마련하여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적발된 유통・생산자에 대해서는 물량에 따른 과태료 부과 및 향후 행․재정적 지원 제한, 영업정지 등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 15일 풋귤 유통・판매 허용 기간이 종료되고 추석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16일부터는 비상품 감귤 유통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현장단속을 강화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한다.

10월 10일 이전에 극조생 감귤의 출하를 희망하는 농가와 유통인은 행정시 농정과 상황실로 신고·접수하여 품질검사 후 확인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품질검사 기준은 개당 무게가 53~135g 범위, 당도는 8브릭스 이상이다.

출하 현장 점검을 위해 15일 조천읍 제주감협 유통센터를 찾은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지난주 서귀포시에서 비상품유통 사례가 적발된 것처럼 추석을 앞두고 위반사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감귤가격 결정은 초기 품질이 중요한 만큼 유통상인들에 의한 비상품 출하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조급한 수확 보다는 상품성 높은 출하를 통해 시장가격을 안정화 시키고 소비자가 찾는 제주 감귤의 가치를 높이자”고 말했다.

한편, 올해산 노지감귤 생산 예상량은 52만8,000톤으로 2014년 이후 최근 5년 중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사과를 비롯한 다른 과일의 작황이 좋지 않아 초기 품질관리가 이루어진다면 안정적인 가격 형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세계자연유산 제주, 보존·가치 키우는 일은 …
한라산국립공원 50주년 기념 자연생태 및 경관 공모전 수상작 야외…
제주도, 복지 사각지대 취약노인 발굴에 민·관 ‘총력’
제주도, 감귤가격 안정 위한 비상품감귤 출하 강력 단속
제주의료원 발전자문위원회 발족
고영권 부지사, 재난안전문자 가입 확대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주…
최승현 행정부지사 “지역경제 활력화 시책 지속 발굴해야”
제주특별자치도-제주TP, ‘디지털 사회혁신 아이디어 경진대회’ 개…
제주특별자치도공무직노동조합 “stay strong 캠페인 전개
제주도, 마스크 의무화 확대 등 3차 행정조치 발동
원희룡 제주도지사 - 좌남수 의장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해 상호협력…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전남지사 : 전라남도 순천시 동외동 56-152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1441-3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