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5.25(월) 16:22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새의자
수상
독자기고
시사칼럼
건강칼럼
기자수첩
핫이슈
청렴의 가치

서귀포시 축산과 조율희

2020년 05월 12일(화) 12:25
서귀포시 축산과 조율희
[시사종합신문] 한비자(기원전 약 280 ~ 233년)는 중국 전국시대 말기 한나라의 이름난 사상가이자 법가 학파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한비자는 저서인 유로편(喩老篇)에서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소개하였다. 춘추시대 송(宋)나라의 어느 시골 사람이 우연한 기회에 옥(玉)을 얻어, 재상(宰相)인 자한(子罕)에게 갖다 바쳤다. 자한이 이를 받지 않고 사양하자 시골 사람이 말했다.

“이것은 보배로서, 마땅히 군자(君子)가 가질 물건입니다. 저 같은 미천한 사람이 가질 것이 못됩니다.”
이에 자한이 말했다.
“그대는 옥을 보배로 여기지만, 나는 그대에게 옥을 받지 않는 것을 보배로 여긴다네.”
시골 사람은 옥을 탐했지만 자한은 옥을 탐하지 않았다. 그래서 노자는 이렇게 말했다.
“군자는 남이 탐하는 것을 탐하지 않고, 얻기 어려운 재화(財貨)를 귀중하게 여기지 않는다.”

위 이야기는 나를 포함한 모든 공무원에게 소중한 가르침을 준다. 공무원은 공적인 일을 처리하는 것을 업으로 하는 사람으로서 일반적인 사람의 가치기준과 이상에 얽매여 있으면 안 될 것이다. 특히 공무원이 법과 덕을 저버리고 재물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이에 따라 행동한다면 마땅히 지켜야 할 본분마저 잊어버리게 될 뿐만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

간혹 언론보도에서 공직자의 부정부패 소식을 접할 때가 있다. 공직에서 일하고 있는 많은 공무원 중 극히 일부에 해당되는 일이지만, 이럴 때마다 현업 또는 민원현장 등 각자의 위치에서 청렴하게 일하고 있는 동료 공무원들의 얼굴이 떠오른다.

공직자의 청렴한 직무수행과 관련하여 청탁금지법, 조직 내부 규정과 절차 등 각종 법과 제도가 제정・시행되고 있다. 법과 제도는 실효성 제고 차원에서 처벌 규정도 함께 담아 행위자들의 행동을 구속하고 제약한다. 하지만, 처벌 등 법 집행에 대한 두려움만으로는 많은 공무원들이 지니고 있는 내 가족, 내 이웃 그리고 내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정신을 담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공무원이라면 옛 성현의 가르침대로 스스로의 본분과 맡겨진 역할에 따라 소임을 다하고 그로 인해 주어지는 것에 만족하고 감사해하며 살아가야 할 것이다. 그것이 나 자신 뿐만이 아닌 사회 전체를 이롭게 함은 두 말할 가치가 없다.

옥을 보배로 여기지 않고, 옥을 탐하지 않는 것을 보배로 여기는 마음. 그것이 바로 모든 공무원들이 최우선적으로 추구해야할 이상과 가치일 것이다.
기자이름 시사종합신문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의 다른 기사 보기
[성명서]제 2의 김용균 사건인 하남공단에서 발생한 청년노동자 사…
대한민국의 저력, 배려심과 희생정신으로 일으키는 청렴
관(3.75kg) 당 1만원이상 ‘맛’있는 감귤을 만들어 보자..
청렴의 가치
어버이날을 맞이하며
청렴의 또 다른 이름! 부정부패와의 영원한 거리두기
청렴으로 이끌어 줄 용기
살기 좋은 지구를 위해
5월 황금연휴, ‘사회적 거리 두기’ 긴장의 고삐를 더 조이자.
코로나19 이후 관광의 숙제
제주도 ‘황금연휴’를 앞두고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전남지사 : 전라남도 순천시 동외동 56-152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1441-3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