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1.19(일) 13:22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진도
완도
신안
완도군, 섬 전통문화 발굴 심포지엄 개최

소안도 역사문화자원 브랜드화 방안 모색

2019년 08월 12일(월) 21:07
[시사종합신문 = 홍정기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과 사)한국도서(섬)학회는 지난 9일, 소안항일운동기념관에서 ‘소안도 역사문화자원 브랜드 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섬 전통문화 발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전남 완도의 소안도는 ‘항일 운동의 섬’, ‘항일 운동의 성지’로 불리고 있으며, 소안면 구 당사도 등대는 지난해 10월, 항일 독립문화유산으로서 국가 지정 등록문화재 제731호로 등록된 바 있다.

또한 가고 싶은 섬으로 지정될 만큼 미라리 상록수림, 맹선리 상록수림, 신흥리 해수욕장 등 수려한 자연 경관을 지니고 있는 곳이다.

이러한 소안도의 역사문화자원을 브랜드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소안도와 당사도 더 나아가 보길도 등과 연계한 섬 발전 방안 연구, 소안도 역사 유래와 연계한 문화 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해 심포지엄이 마련됐다.

심포지엄에는 기조 강연을 맡은 이만의 전 환경부장관과 박광순 전남대 명예 교수를 비롯해 주제 발표자로 이대욱 소안항일운동기념사업회장, 이응규 백석대 교수, 김미경 스토리텔링연구소장, 최석만 미스웨스트대학교 교수 등 각 분야의 전문가 20명이 참여했다.

‘한국 도서의 환경적 과제와 방책’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 이만의 전 환경부 장관은 “섬은 매력 있는 자원의 보고이며, 이를 활용하고, 보는 것만으로도 편안한 곳으로 가꿔가야 한다.”며 환경과 문화관광이 어우러지는 생태 서비스에 대해 강조했다.

기조 강연에 이어 ‘소안도 역사적 특성 및 가치와 경제성’, ‘소안도 역사 자원의 브랜드화 전략’, ‘소안도 역사 문화 콘텐츠 개발’, ‘소안도 항일문화체험공원 계획’, ‘당사도 등대의 역사적 가치 규명과 브랜드화 방안’ 등의 주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섬은 이제 더 이상 고립돼 있고 소외된 곳이 아니며, 천혜의 자연 환경과 섬만의 문화, 자원을 간직하고 있어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면서 “완도는 265개의 크고 작은 섬으로 형성된 곳인 만큼 섬의 가치가 재조명되어 섬 주민들에게는 보다 살기 좋은 곳, 관광객들에게는 꼭 찾고 싶은 섬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 관계자는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을 강점으로 개발, 다양한 콘텐츠와 접목하며 지역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이름 홍정기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홍정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완도군, 2021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성공 개최를 위한 워크숍 개최
완도군, 2020년도 주요 업무 계획 보고회 개최
완도군,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 사업 시행한다!
완도군, 단체 관광객 유치 시 혜택 제공, 지원 금액 인상
완도군 2020 청산도 슬로걷기 축제 4월 4일부터 32일간 개최
완도군, 군민과 소통하는 ‘행복 정책토크’ 실시
완도군, 2020년도 해양수산사업자 모집
완도군, 신년 언론인 기자 간담회 개최
완도군, 청해진 달빛거리 조성추진
완도군, 맛과 향 좋은 완도자연그대로 만감류 수확
완도군, 어르신 일자리사업 조기 확대 시행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북동 56-2) | 전화 : (062)524-1600, FAX : (062)524-2900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