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23(화) 17:22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제주
제주시
서귀포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순항 중’

미세먼지 저감·도시열섬화 완화 위한 녹지공간 조성사업 추진 원활
올해 현재 공공부문·민간부문 등 총 55만여 그루 식재 완료

2019년 07월 09일(화) 14:47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열섬화 완화를 위한 녹지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5년간 매해 100만 그루씩 나무를 심을 계획으로, 올해에는 도시숲과 명상숲 조성, 도심지 가로수 정비 및 공익조림에 총 78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나무은행 운영, 나무 나눠주기 캠페인 및 도민참여 나무심기 운동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6월말 현재 올해 목표인 100만 그루 나무심기의 절반 이상인 약 55만 그루를 식재했다.

제주도는 녹색쌈지숲과 명상숲(학교숲) 등 도시숲 조성 17만3천 그루,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등 공익조림 8만3천 그루, 가로수 조성 5천 그루 등 공공부문에 약 30만 그루를 식재했으며, 나무 나눠주기 운동 및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전개해 3만8천 그루를 도민에게 배포했다.

민간부문에서는 관광시설지, 기관, 일반 주택지 등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 홍보 등을 통해 약 25만4천여 그루를 식재했다.

또한, 도민의 나무심기 참여와 식재된 수목의 활착증진을 위해 식재지 점검, 미세먼지저감 수종 설명, 병해충 방제법 등 식재관리에 대한 행정지도 및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번영로와 서귀포시 서부지역 녹색쌈지숲 15ha와 학교에 조성중인 명상숲 4개소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며, 도시열섬화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숲속의 제주 만들기 참여운동’을 전개, 학교 및 어린이집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흡착식물 나눠주기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대체조림 및 경제수 조림, 내 나무 갖기 운동과 나무은행 운영을 적극 추진하고, 나무를 이용한 목재산업 활성화에도 주력해 미세먼지로부터 도민을 지켜낼 수 있는 그린인프라 구축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정성호 제주특별자치도 산림휴양과장은 “앞으로 생활권 내 도시숲과 녹색공간을 확대해 도민의 건강을 위한 녹색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이름 고성민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고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희룡 제주지사 “주민 수용 가능한 폐기물 정책 마련해야”
제19차 세계농아인연맹(WFD) 총회 제주유치 확정!
‘일몰’ 앞둔 도시공원 매입...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등…
‘2nd 제주화산섬이 어떵 멩글아 져신고예?’
원희룡 제주지사, 휠체어 타고 올렛길, 치유의 숲 가다
우도내, 렌터카 반입제한 ‘3년 더 연장’
원희룡 제주지사, 관광약자 관광지 접근성 현장 점검
제15회 제주포럼 내년 5월 28일에 열린다
원희룡 제주지사 “인구변화 토대로 정책 면밀히 관리해야”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나무심기 ‘순항 중’
제주특별자치도, ‘농업인 월급제 시범사업’ 내달 추진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북동 56-2) | 전화 : (062)524-1600, FAX : (062)524-2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전남지사 : 전남 순천시 성동2길 24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시 한경면 조수리 934번지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