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23(화) 17:22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여행 이야기
시사탐방
한국선거뉴스
강진군, 소득 높은 토종 '코끼리 마늘' 수확
2019년 07월 08일(월) 16:29
'코끼리 마늘'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남 강진에서는 보통 마늘보다 두세 배 큰 토종마늘인 웅녀마늘, 대왕마늘이라 불리는 코끼리마늘이 수확되고 있다.

무더위 속에서도 농민들은 수확이 한창이다. ‘코끼리 마늘’로 불리는 토종마늘이다. 일반 마늘보다 재배기간이 길지만 병해충에 강하고, 어른 주먹 보다 크고, 무게 또한 많이 나간다. 일반 마늘은 한 알에 5∼8g 정도인데 비해 코끼리마늘은 30∼60g으로 10배 정도 크고 무겁다. 마늘 특유의 아린 맛이 덜하고 냄새도 거의 나지 않아 외국에서는 무취마늘로 불린다. 1940년대까지 재배했던 우리나라 토종마늘이다.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수년 전부터 조금씩 재배되던 코끼리마늘을 모아 실증재배를 거쳐 농가 보급에 성공했다.

마늘은 심장마비와 뇌졸중을 예방하고, 면역 기능, 항산화 작용이 뛰어나다. 또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피를 맑게 한다. 미국국립암연구소는 암 예방 효과가 있는 식품 가운데 마늘을 첫 번째로 선정했다. 영양성분은 일반 마늘과 비슷하지만 자양 강장 효능이 있는 스코르틴 성분이 2배 이상 많다.

코끼리마늘을 재배한 정순식 씨는 “토종마늘로써 한때는 잊혔지만 지금은 새록 부각되고 있다”며, “면역력, 자양강장, 당뇨, 혈압에 좋은 스코르틴 성분이 일반 마늘보다 훨씬 많다”고 했다.

수확한 코끼리 마늘은 선별작업을 거쳐 진액 제조용으로 판매하며, 진액으로 가공할 경우 당도가 높고 영양이 풍부해진다. 소득 또한 일반 마늘 보다 10배 정도 높다.

기능성 성분뿐만 아니라 소득까지 높은 코끼리 마늘 인기가 날로 높아지면서 소득 특화 작목으로 주목 받고 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과일처럼 먹는 해남 초당 옥수수
강진군, 소득 높은 토종 '코끼리 마늘' 수확
찾아가는 정신건강 행복선 도란도란
한국의 알프스 무풍승지마을 ‘무주 샹그릴라 레스토랑’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좋은 반응
치유 관광의 명소 광양, 보랏빛 라벤더 마을
김환기 화백의 고향, 예술의 섬 안좌도로
천년의 애달픈 역사 간직한 목포 삼학도의 새로운 변신
봄 바다의 맛, 완도 가리비 인기
봄 향기 가득 광양 취나물 수확 한창
아삭한 봄맛 가득, ‘완도 봄동’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북동 56-2) | 전화 : (062)524-1600, FAX : (062)524-2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전남지사 : 전남 순천시 성동2길 24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시 한경면 조수리 934번지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