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9.23(월) 17:43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빛그린산단 이전 어렵다

김익주 광주시의원“광주시 용역과제에 포함시켜 새 이전 부지 검토”

2019년 05월 16일(목) 10:28
김익주(광산구·1) 광주시의원
[광주/시사종합신문]오승택 기자 =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의 빛그린산단 이전이 어렵게 됐다.

김익주(광산구·1) 광주시의원이 지난 15일 시정 질의를 통해 물은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의 빛그린산단 이전 계획에 대해 광주시가 산업용지 포화로 이전이 어렵다고 답변했다.

광주시는 "빛그린국가산업단지는 산업부지 시설용지 119만㎡(36만여평) 중 광주형일자리 완성차 공장 예정부지 59만㎡(18만여평)와 제반시설 예정부지 39만㎡(12만여평)을 제외하면 미분양 잔여용지는 16만㎡(5만여평)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는 현 금호타이어 공장부지 면적이 42만㎡(12만7000여평) 임을 감안하면 광주공장 이전에 필요한 부지공급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설명이다.

광주시는 올해 추진 예정인 '신규산업단지 조성 타당성 조사·기본계획수립 용역'에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이전 부지 문제를 포함하고 금호타이어 측과 협의를 통해 새로운 희망 이전 부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이전은 광주시와 금호타이어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도 짧게는 2년, 길게는 십 수년이 소요 될 것"이라며 "공장 이전이 안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가운데 구체적인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고, 대화 창구조차 없는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호타이어가 빛그린산업단지로 이전하기가 어렵다는 것은 협약을 체결한 지난 1월 16일에 이미 알고 있었을 텐데 광주시는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한 것은 직무유기가 아닌지, 기대감을 가졌던 금호타이어와 인근 지역민들의 허탈감은 어떻게 할 것인지” 따져 물었다.

그는 또 “1월 16일 금호타이어 노사와 ‘광주시-금호타이어(노사) 지속발전 TF’를 구성하겠다 실천 협약을 체결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진척이 없다”고 꼬집었다.

금호타이어는 미래에셋대우, 광주시와 잇따라 협약체결을 한 후 도시계획 변경 용역사를 선정하고, 공장이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여 현 부지 매각 가능시점을 2021년으로 예상하고 사전에 이전부지에 대한 신(新)공장 건설 계획까지 세워놓은 상태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시의회 교육문화위원회, 동.서부교육청 현장방문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 아동.청소년 흡연예방 환경조성 및 금연지…
광주시의회 김용집 의원, 광주시 명예시민, 명예시장 추대 조례 일…
광주시의회 장재성의원, ‘광주시 청원경찰’예산 따라 신분적용 문…
전남도의회 김문수 의원, 치유농업 육성 위해 조례 제정 추진
전라남도의회 이혁제 의원, 전라남도 청소년지도자 처우 및 지위 향…
국내 특허무효심판 2건 중 1건은 무효 인용
정부지원사업에서 소외받는 지방 문화예술인 지적
황주홍 의원, 장흥군 수협 회진 본점에 금융영업점 개설 확정
전라남도의회 우승희 도의원, 학교 밖 청소년, 교통·급식 지원 가…
전라남도의회 신민호 의원, 전남교육청 민간위탁 사무의 투명성 강…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북동 56-2) | 전화 : (062)524-1600, FAX : (062)524-29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전남지사 : 전남 순천시 성동2길 24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시 한경면 조수리 934번지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