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5.29(금) 23:18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새의자
수상
독자기고
시사칼럼
건강칼럼
기자수첩
핫이슈
3·1절 100년 우리는 무엇을 하였는가?
2019년 03월 01일(금) 13:00
1919년 3월 1일 발표된 독립선언문은 일제의 폭압적인 지배를 반대하고 조선의 독립국임과 조선인의 자주민임을 선언하고, 세계의 모든 인류가 평등함을 선포하였다. 그로부터 100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무엇을 하였는가?

45년 해방과 함께 친일반민족행위자를 처벌해 민족정기를 바로세울 절호의 기회를 놓치더니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을 하면 3대가 흥한다는 말이 사실로 굳어진 대한민국의 현실이 개탄스럽기만 하다.

서울에 거주하는 친일후손의 절반은 강남3구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고,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의 75%는 2백만 원이 넘지 않는 소득으로 살고 있다. 또한 친일후손의 3분의 1 가량이 소위 명문대 출신이며 유학을 다녀왔으나, 독립운동가 후손은 3분의 2가 고졸 이하라고 한다. 이것이 3·1절 100주년을 맞는 우리의 부끄러운 현실이다.

어느 누가 나라가 어려울 때 나서겠는가?

상해에서, 삭풍이 몰아치는 만주벌판에서 오직 조국의 독립을 위해 혈혈단신으로 일제와 그 주구들에 맞서 산화해 가신 독립열사들이 지금의 대한민국을 보면 무어라 할 것이며, 해방된 조국에 돌아와 문지기를 자처했던 수많은 독립영웅들이 친일파들에게 치이면서 살아온 삶은 또 어떻게 말 할 것인가?

그 분들이야 나라가 어려우면 또 나서겠지만 그 과정을 보고 자란 세대들이 과연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모든 재산과 심지어 목숨까지도 바쳐야 하는 그 험난한 길을 나서려 하겠는가?

이제 역사를 바로 세워야 할 때이다.

3·1절 100주년을 맞이해 우리가 할 일은 그동안 청산하지 못한 일제잔재를 청산하고 민족정기를 바로세우는 것뿐이다. 친일반민족행위자들에 대한 서훈을 즉각 취소해야 하며, 사회 일반에 퍼져있는 친일 잔재를 일소해야 한다. 또한 항일의 역사 중 복원되지 못한 역사를 복원해야 한다. 김원봉 선생처럼 단지 그의 사상이 좌익이었다는 사실만으로 배척되어서는 안 된다. 그리하여 나라를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 한 사람 한 사람이 그에 합당한 예우를 받아야 하며, 친일로 일관한 모리배들 역시 그에 상응하는 심판을 받아야 한다. 이것만이 오직 100년간 바로잡지 못한 역사를 바로잡는 길이요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이유이다.

전남에 산재한 항일 유적과 항일 역사를 발굴하여 후대에 알려야 한다.

현재 전남에 산재한 항일유적은 대한제국 말 마지막 항일의병 거점지였던 화순의 ‘쌍산의소(雙山義所)’, 1919년 목포의 4·8만세운동을 주도한 ‘정명여학교’, 1925년 당시 주민들이 일제의 신사 건축 움직임을 막기 위해 건립한 강학소인 보성의 ‘천인정(天인亭)’, 1929년 광주학생운동의 진원지인 ‘나주’, 항일 민족운동의 섬 ‘소안도’ 등 수없이 많이 분포해 있다. 그러나 그곳에 거주하는 주민들과 역사학자 등 소수만이 그 존재를 알고 있을 뿐이다. 다행히 전라남도는 일제강점기 유적 발굴 용역을 3월부터 실시한다고 하니 전남도민 모두가 항일의 역사를 자랑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발굴과 보존, 교육과 홍보를 더욱 적극적으로 전개하기를 기대한다.

3·1절 100주년을 맞이하여 정의당 전남도당의 모든 당원들은 백 년 전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대한민국을 정의롭게 바로 세우도록 더욱 노력할 것을 겸허한 마음으로 다짐한다.

2019년 3월 1일

정의당 전남도당
기자이름 시사종합신문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의 다른 기사 보기
[성명서]제 2의 김용균 사건인 하남공단에서 발생한 청년노동자 사…
대한민국의 저력, 배려심과 희생정신으로 일으키는 청렴
관(3.75kg) 당 1만원이상 ‘맛’있는 감귤을 만들어 보자..
청렴의 가치
어버이날을 맞이하며
청렴의 또 다른 이름! 부정부패와의 영원한 거리두기
청렴으로 이끌어 줄 용기
살기 좋은 지구를 위해
5월 황금연휴, ‘사회적 거리 두기’ 긴장의 고삐를 더 조이자.
코로나19 이후 관광의 숙제
제주도 ‘황금연휴’를 앞두고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 | 전화 : (062)524-1600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전남지사 : 전라남도 순천시 동외동 56-152 | 전화 : (061)746-2222 | 제주지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1441-3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